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7.5.7



Poem
2012.10.21 22:56

월하독작

조회 수 2033 추천 수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출처 이백

꽃 밑에서 한 병의 술을 놓고
친한 이도 없이 홀로 마시네


잔을 들어 밝은 달님을 맞이하니
그림자 더하여 세 사람이 되었네.


달은 본래 전부터 술 마실 줄 모르고
그림자는 그저 내 몸을 따를 뿐


잠시 달과 그림자를 벗하니
봄날을 당하여 마음껏 즐기네
 
내가 노래하면 달이 배회하고
내가 춤을 추면 그림자가 어지럽네


깨어 있을 때 함께 서로 즐기지만,
취한 뒤에는 각기 흩어지네.


속세 떠난 맑은 사귐 길이 맺고자
멀리 은하에서 만날 날을 기약하네.
 
하늘이 만일 술을 즐기지 않았다면
어찌 하늘에 술별이 있으며


땅이 또한 술을 즐기지 않으면
어찌 술샘이 있으리요


天地가 하냥 즐기었거늘
술을 좋아함을 어찌 부끄러워하리
 
맑은 술은 聖人에 비하고
흐린 술은 또한 賢人에 비하였으니


성현도 이미 마셨던 것을
헛되이 신선을 구하는가


석잔술은 大道에 통하고
한말 술은 自然에 합하거니


모두 취하여 얻는 즐거움을
깨인 사람에게 이르지 말라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 Poem 성년부중래 Alex 2016.02.02 1262
114 Poem 春望詞(춘망사) Alex 2015.12.24 793
113 Poem A prayer for Teachers Alex 2015.02.05 703
112 meditation 시애틀 추장의 편지 Alex 2014.07.18 1773
111 Poem 즐거운 편지 Alex 2013.07.10 1714
» Poem 월하독작 Alex 2012.10.21 2033
109 Essay 무명배우 Alex 2012.07.13 2754
108 Poem 공존의 이유 솔나무 2008.04.11 2410
107 Poem 성성만(聲聲慢) file 솔나무 2007.12.02 3029
106 Poem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file 솔나무 2007.11.18 2605
105 Poem 그대 file 솔나무 2007.07.21 2498
104 Poem 해당화 file 솔나무 2007.01.01 2703
103 Poem 錦瑟(금슬) file 李相殷 2006.08.03 2851
102 Poem 구름따라 file 솔나무 2006.06.29 2754
101 Poem 길 위에서의 생각 file 류시화 2006.06.26 2663
100 Poem 그강에 가고싶다 file 김용택 2004.10.04 2627
99 Poem 누에는 죽기까지 file 이상은 2004.08.21 2551
98 Poem 우흥(寓興) file 최치원 2004.08.14 3341
97 Poem 청산 file 최치원 2004.08.14 2874
96 Poem 심연 -육유에 화답한 시 file 당완 2004.03.24 27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