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7.5.7



Poem
2007.07.21 00:22

그대

조회 수 2533 추천 수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그대(이태원)시낭송 정두리



우리는 누구입니까 빈 언덕에 자운영꽃

혼자힘으로 일어설 수 없는 반짝이는 조약돌

이름을 얻지 못한 구석진 마을에 투명한 시냇물

일제히 흰띠를 두루고 스스로 나아갈 첫눈입니다.



우리는 무엇입니까 눈을 앞질러 사랑케 하시니

덜어내고도 몇 배로 다시 고이는 힘

잎파리도 되고 실팍한 줄기도 되고

아 한몫에 그대를 다 품을 수 있는

씨앗으로 남고 싶습니다.



허물없이 맨발이 넉넉한 저녁입니다.

뜨거운 목젖까지 알아내고도

코끝으로까지 발이 저린 우리는 나무입니다.

우리는 어떤 노래입니까

이노리 나무 정수리에 낭랑걸린 노래 한소절



아름다운 세상을 눈물나게 하는

눈물나는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그대와 나는 두고 두고 사랑해야합니다.

그것이 내가 네게로 이르는 길

내가 깨끗한 얼굴로 내게로 되돌아 오는 길

그대와 나는 내리 내리

사랑하는 일만 남겨두어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 Poem 성년부중래 Alex 2016.02.02 1631
114 Poem 春望詞(춘망사) Alex 2015.12.24 1221
113 Poem A prayer for Teachers Alex 2015.02.05 721
112 meditation 시애틀 추장의 편지 Alex 2014.07.18 1845
111 Poem 즐거운 편지 Alex 2013.07.10 1739
110 Poem 월하독작 Alex 2012.10.21 2060
109 Essay 무명배우 Alex 2012.07.13 2795
108 Poem 공존의 이유 솔나무 2008.04.11 2421
107 Poem 성성만(聲聲慢) file 솔나무 2007.12.02 3163
106 Poem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file 솔나무 2007.11.18 2690
» Poem 그대 file 솔나무 2007.07.21 2533
104 Poem 해당화 file 솔나무 2007.01.01 2728
103 Poem 錦瑟(금슬) file 李相殷 2006.08.03 2931
102 Poem 구름따라 file 솔나무 2006.06.29 2767
101 Poem 길 위에서의 생각 file 류시화 2006.06.26 2681
100 Poem 그강에 가고싶다 file 김용택 2004.10.04 2640
99 Poem 누에는 죽기까지 이상은 2004.08.21 2627
98 Poem 우흥(寓興) file 최치원 2004.08.14 3393
97 Poem 청산 file 최치원 2004.08.14 2906
96 Poem 심연 -육유에 화답한 시 file 당완 2004.03.24 279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