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7.5.7



2007.11.09 14:29

쉼(休)

조회 수 10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저거는 맨날 고기 묵고"라고, 어느 승려는 책에서 어리광을 좀 부려대었었지.

좌판을 두드리며 한참 글자 맞추기를 하다가 문득,

송창식 군의 이 노래가 생각났네.

"가나라다마바사아 자차카타파하... 우헤헤헤 헤헤^^"

나도 지금 어리광이 조금 부리고 싶은 모양이네. 허허.^^

가을이라고 햇살은 자꾸 가늘어지고

운동을 나온 아지매들의 허리는 자꾸 굵어지네.

제발인지 썬캡인지 뭔지 하는 것은 안 썼으면 하는 바램이 있네.

자외선 차단한다고 너나 나나 그걸 쓰고 걸어 다니는데

길에서 마주치면 조금 무섭다네.^^

얼굴에 기미와 주름이 있으면 어떤가,

마음이 맑고 구겨지지 않았다면 그것이 더 오래도록 아름답지 않겠는가,

그런데 도반,

대문의 저 잘생긴 검객은 누구신지?^^

결국 베는 것은 낭창낭창한 대나무도 아니고,

허허로운 바람소리도 아닌,

'내 마음'이라지?

착한 도반은 스스로의 마음을 베지 말고

이제 김장철이 왔으니 그 솜씨로 무우채를 좀 베어주게.

한석봉 어머니가 울고 갈만큼 고르게 베어줌을 내 기대함세.^^

잘 있으이. 건강하고 맑고 향기롭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쵸코송이버섯 2007.11.13 1700
37 시님! 1 마루 2007.11.13 2181
36 저녁 법문 쵸코송아버섯 2007.11.12 977
» 쉼(休) 쵸코송이버섯 2007.11.09 1050
34 아름다운 무관심 솔나무 2007.11.08 1121
33 잘 생긴 우리 도반님 보시게 쵸코송이버섯 2007.11.05 1106
32 사랑과 용서 솔나무 2007.11.01 1278
31 큰 사람과 작은 사람의 차이 솔나무 2007.11.01 1475
30 무아(無我) 솔나무 2007.10.29 1126
29 운명을 탓할 것인가.. 솔나무 2007.10.25 1042
28 숙명을 막을 방패는 없다. 솔나무 2007.10.25 1149
27 교육 솔나무 2007.10.23 1095
26 창랑의 물이 맑으면... 솔나무 2007.10.22 1372
25 정치 솔나무 2007.10.18 1156
24 "마음이 맑은 사람" 연꽃 2007.10.17 1073
23 오만한 세계여. 안녕히! 솔나무 2007.09.11 1110
22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연꽃 2007.09.11 1286
21 김유신의 말 솔나무 2007.09.05 1382
20 안부인사 1 하은영 2007.08.20 1107
19 선생님, 방명록이 없네요. ssambak 2007.01.17 11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