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7.5.7



조회 수 14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북쪽 끝의 어두운 바다에 '곤(鯤)'이라는 물고기가 살고 있었다. 곤의 크기는 너무도 커서 몇 천리가 되는지 조차 알 수가 없었다. 그 곤이 어떤 때에 새로 변하는데 그 이름을 '붕(鵬)'이라 한다. 붕 역시 너무도 커서 그 등의 넓이가 몇 천리가 되는지 알 수가 없다. 그 붕이 하늘을 날기 위해 날개를 펴면 그 날개는 마치 하늘에 드리운 구름과 같다. 이 새가 남쪽 끝의 바다 즉 천지(天池)라 불리우는 곳으로 향하려 한다. 제해(齊諧)란 세상에서 이상한 이야기를 많이 알고 있는 사람인데 그가 다음과 같은 말을 하였다.

"붕이 남쪽 끝의 바다인 천지로 옮기려 할 때, 붕은 삼천리에 걸쳐 수면을 치고 오르는 회오리 바람을 타고 구만리 높이로 치솟아 오른다. 이렇게 한 다음 여섯 달을 날아서야 비로서 목적지인 천지에 이르러 쉴 수가 있다."

땅에는 아지랑이가 아른거리고 티끌이 자욱하고 온갖 생물이 숨쉬고 있지만, 하늘은 온통 파란색으로 보인다. 저 푸르고 푸른 빛은 하늘 그 자체의 본래 빛인 것일까 아니면 하늘이 너무도 멀리 있어 그렇게 보이는 것일까. 가령 그렇다고 본다면 저 대붕이 아래 세계를 굽어 보았을 경우 아래 세계 역시 온통 푸른색으로 보이지 않겠는가?

큰 배를 띄우기 위해서는 많은 물이 괴이지 않으면 안된다. 잔의 물을 마당의 우묵한 곳에 붓는다면 지푸라기가 떠서 배가 되는 것이 고작일터 잔을 놓으면 배처럼 뜨지 않고 바닥에 닿고 말것이다. 물이 얕은데 배가 너무 크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한다면 바람도 두껍게 쌓이지 않으면 붕의 커다란 날개를 지탱하지 못할 것이다. 붕이 하늘을 날기 위해서는 구만리 정도의 바람이 쌓여야 할 것이고 그래야만 비로서 붕의 날개를 수용할 힘이 아래에 있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하여 하늘로 오른 붕이 남쪽을 향해 날으려 할 때는 그 어느 것도 붕의 가는 길을 가로막지 못할 것이다.

매미와 산비둘기가 이 대붕이 하늘을 나는 것을 보고 비웃으며 말하였다.

"우리들은 힘차게 날아올라 느릅나무나 박달나무를 향해 돌진해도 때에 따라서는 거기에 이르지 못하고 만다.그런데 구만리의 하늘로 올라가 남쪽을 향해 간다하니 이는 당치도 않은 이야기가 아닌가?"

그렇기는 하나 교외를 왕래하는 자는 세끼의 식사를 하는 것만으로도 배가 고프지 않을 테지만, 백리나 되는 곳에 가는 자는 전날 밤부터 방아를 찧어 식량을 준비해야 하고, 천리나 되는 곳에 가는 자는 석달 전부터 식량을 준비하지 않으면 안된다. 그러므로 매미나 산비둘기 따위의 작은 동물들이 어찌 대붕의 마음을 알 수가 있겠는가?

작은 지혜는 큰 지혜에 미치지를 못하고 짧은 수명은 긴 수명에 미치지 못한다. 아침 동안의 생명밖에 살 수 없는 버섯은 아침은 알지만 낮은 모르고, 매미는 봄은 알지만 가을은 알지 못한다. 이것이 짧은 명을 가진 자의 보기이다. 초나라 남쪽에는 명령(冥靈)이라 불리우는 큰 나무가 있는데 5백년을 봄으로 5백년을 가을고 삼았다. 또 아득한 옛날에 대춘(大椿)이라 불리는 나무가 있었는데 이 나무는 8천년을 봄으로 삼고 8천년을 가을로 삼았다 한다. 그런데 지금 세상에선 팽조(彭祖)라는 사람이 오래 살았다 하여 큰 이야기가 되어 그와 같이 오래 살고 싶다는 소원을 가진 사람이 있는데 이것이야 말로 명령이나 대춘에 비하면 우스운 일이 아니겠는가?

(참고)
팽조(彭祖)-전설상의 인물로서 하나라 은나라 주나라에 걸쳐 장수 했고 그 나이가 7백에서 8백에 이르렀다고 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쵸코송이버섯 2007.11.13 1707
37 시님! 1 마루 2007.11.13 2205
36 저녁 법문 쵸코송아버섯 2007.11.12 980
35 쉼(休) 쵸코송이버섯 2007.11.09 1053
34 아름다운 무관심 솔나무 2007.11.08 1125
33 잘 생긴 우리 도반님 보시게 쵸코송이버섯 2007.11.05 1109
32 사랑과 용서 솔나무 2007.11.01 1280
» 큰 사람과 작은 사람의 차이 솔나무 2007.11.01 1479
30 무아(無我) 솔나무 2007.10.29 1129
29 운명을 탓할 것인가.. 솔나무 2007.10.25 1045
28 숙명을 막을 방패는 없다. 솔나무 2007.10.25 1152
27 교육 솔나무 2007.10.23 1100
26 창랑의 물이 맑으면... 솔나무 2007.10.22 1377
25 정치 솔나무 2007.10.18 1159
24 "마음이 맑은 사람" 연꽃 2007.10.17 1078
23 오만한 세계여. 안녕히! 솔나무 2007.09.11 1117
22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연꽃 2007.09.11 1289
21 김유신의 말 솔나무 2007.09.05 1386
20 안부인사 1 하은영 2007.08.20 1116
19 선생님, 방명록이 없네요. ssambak 2007.01.17 11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