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7.5.7



조회 수 11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옛날 옛적 북부 인도에 학식 높은 브라민이 한 명 살고 있었습니다.

모두가 잠에 빠진 어느 깊은 밤이었습니다. 독사 한 마리가 브라민(인도의 사제 계급)의 가족이 자고 있는 방에 기어 들어 왔습니다. 방에 들어 온 뱀은 자고 있던 브라민의 아내, 딸, 아들을 차례차례 물었습니다. 잠을 자던 브라민은 웬지 이상한 기분이 들어 눈을 떴습니다. 브라민이 눈을 떴을 때는, 뱀이 방을 빠져 나가고 있었습니다. 뱀을 보고 놀란 브라민은 자고 있는 아내와 아이들을 살펴 보았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이미 뱀의 독으로 몸이 싸늘하게 식어 있었습니다.

갑작스런 가족의 죽음에 브라민은 하늘이 무너지는 것만 같았습니다. 너무 슬퍼 정신이 아득해지는 것만 같았습니다. 그러다 그는 가족의 원수를 갚고야 말겠다고 작정하고, 막대기를 집어 들고, 재빨리 뱀의 뒤를 쫓아 갔습니다. 뱀을 뒤쫓아 가던 그는 어느 개울가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바로 그 때였습니다. 개울에 도착한 뱀이 돌연 두 마리의 황소로 변해 싸움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싸우던 소들은 머지 않아 모두 죽었습니다. 그리고 그 자리에는 아리따운 젊은 처녀가 하나 나타났습니다. 이와 동시에 어디선가 사내 둘이 나타나서 처녀를 차지하기 위해 혈투를 벌이기 시작했습니다. 둘은 한참을 그렇게 싸웠습니다. 결국 두 사내는 서로를 칼로 찌르고 죽어 버렸습니다. 두 사내가 죽자 처녀는 다시 걸음을 재촉해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순식간에 벌어진 이 기가 막힌 일에 브라민은 입을 다물 수가 없었습니다. 잠시 후 정신을 가다듬은 브라민은 처녀의 뒤를 쫓아 갔습니다. 브라민이 가까이 다가가자, 이를 눈치 챈 처녀가 브라민을 향해 돌아서서 소리쳤습니다. “무엇을 원하세요? 따라 오지 마세요!”

브라민이 소리를 질렀습니다. “어떻게 처음에는 뱀이었다가 다시 두 마리 싸우는 황소로 변하고, 그리고 또 어떻게 지금은 아리따운 처녀가 되었는지 말해 주지 않는 한 너를 순순히 보내줄 수 없다. 도대체 너는 누구냐!”

처녀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브라민이 쉽게 단념할 것 같지 않았습니다. 브라민의 단호한 태도를 보고 처녀는 마지못해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브라민이여, 저는 숙명이랍니다.”

브라민이 다시 소리를 질렀습니다. “숙명이라고! 그럼 이 모든 일은 다 뭐지? 어떻게 이런 살인 광란에 끼어 들게 된 거지?”

처녀가 대답했습니다. “브라민이여, 저 자신은 아무 것도 하는 일이 없답니다. 그 누구도 다른 사람을 해치거나 도울 수 없다는 사실을 아시기 바랍니다. 사람이 어떤 인생을 살아야 하고 또 어떤 죽음을 맞아야 하는지는 모두 자신이 저지른 과거 행위에 의해 결정됩니다.”

그러자 브라민이 처녀에게 물었습니다. “그게 사실이라면 내가 어떻게 죽을지도 말할 수 있오?”
처녀는 대답했습니다. “물론이지요, 당신은 물에 빠져 죽게 됩니다.”

처녀의 말을 듣고 브라민은 초조해졌습니다. 그러나 그는 곧 자신의 숙명에 대항해서 싸우기로 결심을 했습니다. 그는 ‘높은 산에서 살면 물에 빠져 죽지 않겠지’하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여생을 산에서 보내기로 작심하고 산을 향해 길을 떠났습니다.

산을 헤매던 어느 날 브라민은 산 속에서 대궐같이 큰 집을 발견했습니다. 집의 주인은 브라민을 친절하게 맞아 주었습니다. 브라민이 학식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주인은 브라민에게 아이들의 교육을 부탁했습니다. 아이들 역시도 브라민을 몹시 따랐습니다. 그때부터 브라민은 그 집에서 기거하며 아이들을 가르쳤습니다.

세월이 흘렀습니다. 아이들 중에서도 특히 막내는 잠시도 브라민에게서 떨어져 있지 않으려 할 정도로 브라민을 몹시 따랐습니다.

몇 달 후, 매우 길하다고 믿어지는 어느 날이었습니다. 주인의 가족 모두가 바라나시로 순례 여행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가족 모두 갠지스 강에 몸을 담그고, 기도를 드릴 계획이었습니다.

주인은 브라민에게 동행을 부탁했습니다. 그러자 브라민은 가족이 뱀에 물려 죽던 날 밤의 일을 주인에게 이야기하고, 자기가 왜 갠지스 강 가까이에 갈 수 없는지 그 이유도 이야기 했습니다. 그리고 정중하게 동행을 거절했습니다.

브라민의 말을 듣고 주인이 말했습니다. “단지 그게 이유라면 선생님은 아무 걱정도 할 필요가 없습니다. 선생님도 알다시피 선생님이 없으면 우리 막내가 아무 곳에도 가려 들지 않습니다. 막내를 위해서 우리와 함께 갠지스 강까지만 같이 가 주십시오. 강물에는 들어 가지 않으셔도 좋습니다.” 주인의 이와 같은 설득에 브라민은 가겠노라고 마지못해 대답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길 일, 갠지스 강가에서였습니다. 막내는 브라민이 강에 들어 가지 않으면, 자기도 강에 들어 가지 않겠다고 생떼를 썼습니다. 이에 주인은 특별 긴급 조치를 취했습니다. 큰 재력가였던 그는 즉각 갠지스 강의 한 쪽에 담을 둘러 쳤습니다. 브라민은 막내와 함께 담이 쳐진 강물에 들어가 잠깐 몸을 담근 후, 그 즉시 강에서 빠져 나오기로 결정되었습니다. 길 시가 가까와지고 있었습니다. 수 천, 수 만의 남녀들이 갠지스 강으로 걸어 들어 가기 시작했습니다.

브라민도 막내와 함께 담이 쳐진 갠지스 강으로 걸어 들어 갔습니다. 브라민이 물에 들어서자마자 막내 아들이 돌연 악어로 변했습니다. 악어로 변한 막내 아들은 브라민의 다리를 물어, 깊은 물속으로 끌고 들어가면서, 눈을 반짝이며 말했습니다. “브라민이여, 저는 숙명이랍니다. 저는 이런 식으로 일한답니다. 그 누구도 자기 과거 행위의 결과인 숙명에 대항할 수 없습니다. 당신을 이곳까지 끌고 와 물에 빠져 죽게 만든 것은 바로 당신의 과거 행위입니다.”
성모 아난다마이 마의 이야기집 중에서(www.anandamayi.or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쵸코송이버섯 2007.11.13 1709
37 시님! 1 마루 2007.11.13 2217
36 저녁 법문 쵸코송아버섯 2007.11.12 983
35 쉼(休) 쵸코송이버섯 2007.11.09 1060
34 아름다운 무관심 솔나무 2007.11.08 1130
33 잘 생긴 우리 도반님 보시게 쵸코송이버섯 2007.11.05 1116
32 사랑과 용서 솔나무 2007.11.01 1289
31 큰 사람과 작은 사람의 차이 솔나무 2007.11.01 1484
30 무아(無我) 솔나무 2007.10.29 1137
29 운명을 탓할 것인가.. 솔나무 2007.10.25 1050
» 숙명을 막을 방패는 없다. 솔나무 2007.10.25 1154
27 교육 솔나무 2007.10.23 1103
26 창랑의 물이 맑으면... 솔나무 2007.10.22 1381
25 정치 솔나무 2007.10.18 1165
24 "마음이 맑은 사람" 연꽃 2007.10.17 1085
23 오만한 세계여. 안녕히! 솔나무 2007.09.11 1118
22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연꽃 2007.09.11 1294
21 김유신의 말 솔나무 2007.09.05 1392
20 안부인사 1 하은영 2007.08.20 1120
19 선생님, 방명록이 없네요. ssambak 2007.01.17 11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